[일상의 아름다움] 바위취

관심을 가지고 찾아보아야 꽃을 볼 수 있다.

안재우 시민기자 | 기사입력 2023/05/25 [18:54]

[일상의 아름다움] 바위취

관심을 가지고 찾아보아야 꽃을 볼 수 있다.

안재우 시민기자 | 입력 : 2023/05/25 [18:54]

꽃잎 두 장이 밑으로 길게 나고, 분홍 점이 있는 꽃잎 세 장은 위로 난다. 멀리서 보면 그저 하얀 꽃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서 자세히 보면 예쁜 꽃이다. 범위귀과의 여러해 살이 풀이고, 꽃말은 “절실한 사랑”이다.

 

▲ 바위취(Saxifraga stolonifera) 군포시 2020년 5월 30일 (사진=안재우)   © 군포시민신문

 

▲ 바위취(Saxifraga stolonifera) 군포시 2020년 5월 30일 (사진=안재우)  © 군포시민신문

 

▲ 바위취(Saxifraga stolonifera) 군포시 2021년 5월 29일 (사진=안재우)   © 군포시민신문

 

▲ 바위취(Saxifraga stolonifera) 군포시 2023년 5월 21일 (사진=안재우)  © 군포시민신문

 

▲ 바위취(Saxifraga stolonifera) 군포시 2023년 5월 21일 (사진=안재우)   © 군포시민신문

 


기획의도) 우리의 삶의 시간과 공간인 일상을 전합니다. 바쁜 삶 속에서 무심코 지나치는 꽃, 나무, 새, 곤충, 풍경, 도시야생, 삶을 독자님들과 스치듯이 어울려 보려 합니다. 산과 들에서 나물을 뜯지 말고 시장에서 돈과 바꾸어 주세요. 추억이라고 뜯으면 꽃을 볼 수 없습니다. 야생화를 보시거든 아름다움을 집으로 가져오지 말고 스스로 그러하듯이 살게 하여 더 많은 시민들이 보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상상해주세요.

 

  • 도배방지 이미지

바위취, 절실한 사랑 관련기사목록
사진기사
메인사진
'즐거운 가족 한마당' 제1회 송부동 가족명랑 운동회 열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