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야미 토지소유주 대책위원회 구성...'목적은 보상'
"돈 더 받는 것만을 목적...별개의 주민대책위 구성해야"
 
이수리 기자   기사입력  2018/01/29 [14:23]

[군포시민신문=이수리 기자]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개발에 토지소유주들이 지난 27일 '보상을 목적'으로 하는 주민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 27일 진행된 토지소유주대책위원회의 사전에 임명된 대책위원들     © 군포시민신문

 

대책위는 공개한 회칙을 통해 "(대책위) 회원은 대야미공공주택지구 사업구역 내 거주하거나 토지 또는 건축물을 소유한 자, 영업권자 및 이해관계인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또 대책위는 "활동 목적은 보상을 전제로 한 사업 반대"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대책위 관계자는 "(이날 총회에) 사업구역 내 토지 소유주 등 회원 자격자 430여명 중 172명이 참석했다"며 "이 가운데 91명이 대책위원회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 참석자 가운데 일부는 "주최 측이 일방적으로 회칙을 정했다"며 "임원이나 대책위원도 이미 정해져 있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대책위 측은 이같은 반발을 수용해 현장에서 대책위원을 모집해 7명이 추가로 선임하고, 회칙 가운데 일부를 수정하기도 했다. 

 

수정된 회칙은 △임원 및 대책위원의 수는 20인 이내로 한다 △본 회의 재정은 찬조금으로 한다 △총회의 합의를 거치지 않고 독단적으로 행동 하였을 때 본인 보상가의 10%를 본회에 납부한다 △대책회의에서 결정된 집회에 불참 시 불참 할 때마다 1만원을 본회에 납부한다 등이다. 

 

이날 총회에서는 사업지구내 토지 소유주가 아닌 대야동, 둔대동, 속달동 주민들은 대책위를 향한 비판을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 시민은 “주민대책위원회라고 홍보했으면서 확정되지도 않은 사업 구역의 토지 소유주만 회원 자격을 준다니 놀랐다”며 “돈 더 받는 것만을 목적으로 하면 예고됐던 피해가 고스란히 나타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한 시민은 “함께 살자고 시작한 주민대책위원회인 줄 알았다”며 “토지소유주대책위원회와 별개로 주민대책위원회를 조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 총회는 토지 수용 및 보상 사건을 주로 맡아온 법무법인 고구려가 주도했다. 법무법인 고구려는 총회 설명자료를 통해 "사업시행자의 강제수용에 대응을 위해 10년 이상 피수용자의 입장에서 업무를 수행해왔다"며 "토지소유주들의 요구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귀담아 듣겠다"고 밝혔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구독료:12,000원(년간·면세)/계좌: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9 [14:23] ⓒ 군포시민신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