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경기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올해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 확대 추진
차세대융기술원 등 전문기관과 전략적 협업을 통한 IP기반 기술창업 활성화 확대
 
김나리 기자   기사입력  2021/01/26 [08:48]

경기도가 올해 경기테크노파크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우수 기술을 도내 유망 스타트업에게 이전해 사업화를 꾀하는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1월 26일 밝혔다.

 

▲  경기도청 전경   © 군포시민신문

 

‘기술이전 창업지원사업’은 부가가치 창출 가능성은 매우 높은 기술을 가진 대학 및 연구소, 공공기관과 원천기술이 없는 유망 예비 창업자들 사이의 기술이전을 지원해 ‘성공 창업’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4차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창업환경 조성 차원에서 지식재산(IP)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초기 청년창업자들의 창업성공 및 생존율을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① 기술이전 창업지원, ② IP기반 청년창업지원 2개 분야의 지원 프로그램을 중점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기술이전 창업지원’ 분야는 도내 연구기관, 대학, 기업등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공개해 기술이전을 원하는 도내 7년 이내 유망 창업기업에게 기술이전 매칭 및 사업화자금을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서면·전문가 심사 등의 평가를 거쳐 총 20개사를 선정, 기술이전료나 시제품 제작, 컨설팅 등에 필요한 사업화자금을 최대 2,2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올해 신설된 ‘IP기반 청년창업지원’은 청년창업자들이 대학 및 연구소가 보유·공개한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사업화 아이디어 개발 경진대회를 벌이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업 대상은 창업 3년 미만 초기·예비 청년 창업자로, 올해 3~4월 열릴 경진대회를 통해 최종 10개사를 선정, 융합기술컨설팅은 물론, 기술료와 시제품제작, 마케팅 등 사업화 자금을 순위별로 차등 지원한다.

 

특히 도는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기술집약 기업지원 전문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와 연구개발(R&D) 융합기술 전문기관인 ‘차세대융합기술원’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 지식재산 전문교육이나 투자 연계 통합 데모데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스타트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특허’가 뒷받침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문성과 전략 부재로 많은 예비 창업가들이 단 한건의 지식재산 없이 창업에 뛰어들어 실패를 맛보는 경우가 있다”며 “이번 사업으로 청년들의 성공 창업 발판을 마련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창업지원 사업의 공모기간 및 참여방법 등 경기스타트업플랫폼(www.gsp.or.kr)을 통해 공고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6 [08:48]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