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청 현관 방화 '토지수용 불만' 70대 자수

김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3/03 [13:27]

군포시청 현관 방화 '토지수용 불만' 70대 자수

김정대 기자 | 입력 : 2022/03/03 [13:27]

군포경찰서는 군포시청 현관에 3월 3일 오전 0시 3분 경 불을 질러 시설물을 훼손한 혐의로 7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 3월 3일 오전 10시 30분, 군포시청 현관 방화로 인한 피해를 복구 중이다. (사진=이금순)


A 씨는 1톤 화물차에 인화성 물질을 싣고 와 시청 현관 앞에 불을 내 지붕 천장 등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불은 119소방대에 의해 10여 분 만에 꺼졌으며 당시 시청에는 당직 근무자들이 있었으나 화재로 인해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A 씨는 범행 직후 인근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으며, 경찰 조사에서 “2009년 군포시청의 토지 수용 당시 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해 화가 나 불을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전 같은 내용의 불만으로 시청에 강력히 항의하거나 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 3월 3일 새벽 화재 현장 모습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 도배방지 이미지

  • 오승환 2022/04/24 [16:29] 수정 | 삭제
  • 군포시는 주민의 민의를 무시한 무조건적인 재개발 하지 말아야 합니다... 동의를 하세요... 도의도 않했으면 솔직히 인정하고 동의를 받으면 될것을 한것처럼 속이는 그 자체가 관공서에서 할 일이 아지조.
  • 하성규 2022/03/07 [16:22] 수정 | 삭제
  • 군포시청은 각성하라.. 70대 노인이 오죽했으면 옛날 일로 시청에 불을 찔렀겠는가.... 이게 업보라....앞으로도 재삼.... 제사의 이런 짓이 우려된다... 군포시는 더 이상 시민이 반대하는 짓을 하덜덜 마라... 특히 재개발 반대하는 곳은 절대 하지 마라..
  • gkstkfka 2022/03/06 [15:19] 수정 | 삭제
  • 군포시는 군포시민이 원하지 않는 곳의 재개발은 더 이상 강제로 재개발 하려 들지 말라.... 그리 재개발하려면 원하는 곳만 하거라.... 원하지 않은 곳 하려면 법적으로 해당 소유주들의 동의를 받아라.....동의도 없이 재개발하면 그건 무효다... 무효인데도 강행하면 이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있는가... 본 방화 사건은 군포시에서 자초한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 sorijaengi 2022/03/03 [14:53] 수정 | 삭제
  • 부당하게 느낀 토지수용건이 어떤 내용이길래 12년전 일 때문에 불까지 질렀는지 안타깝습니다. 방화는 범죄니까 처벌받으셔야겠지만 시민들 화병나게 만든 강제적인 토지수용 정책도 이제 손봐야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중단결정된 행사의 빗물에 젖은 현수막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