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LH, 1기신도시·원도심 정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원희룡 국토부장관도 참석, 군포 도시정비를 위한 일대 점검 및 주민의견 청취도

이수리 기자 | 기사입력 2023/03/27 [08:44]

군포시·LH, 1기신도시·원도심 정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원희룡 국토부장관도 참석, 군포 도시정비를 위한 일대 점검 및 주민의견 청취도

이수리 기자 | 입력 : 2023/03/27 [08:44]

 

군포시(시장 하은호)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후 LH, 사장 이한준)가 3월 26일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도시재정비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내용은 ▲ 산본신도시 및 원도심의 균형발전과 도시재생 기반 구축 ▲ 군포시 도시․주거환경 정비기본계획(변경)에 대한 미래도시 공간 개발전략 방안과 정비방안 수립 ▲ 정비사업 시행에 따른 이주대책 수립․시행, 교통 및 기반시설 설치 등을 담고 있다.

 

▲ 군포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3월 26일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도시재정비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군포시)  © 군포시민신문

 

군포시와 LH는 협약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공동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약식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도 참석했다. 원 장관은 LH가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 초기부터 지원·협력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는 차원에서 함께 했다.

 

하은호 군포시장은 “산본신도시 등 도시정비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국토교통부와 LH의 협력이 필수적이다”라며 “군포시가 진정한 명품도시·자족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및 LH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준 사장은 “군포 주택 60%를 LH가 지었다. 결자해지의 마음으로 도시정비사업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산본총괄기획가 김용석 교수는 산본신도시 정비계획 방향을 설명했다. 김교수는 “시설 노후화로 생활환경이 악화되고 경제활동기반 취약으로 도시 쇠퇴가 진행 중인 산본은 자족기능이 부족하고 노후건축물로 안전문제, 주차부족과 보행환경이 취약하다”며 재건축, 리모델링 등 정비사업을 하려해도 안전진단 문제, 기존 높은 용적률 및 수직 증축 한계로 사업성이 없는게 문제이므로 그래서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3월 착수된 산본신도시 정비기본계획에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특별법에서 주어질 규제 완화 부분을 적극 도입하여 원활한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정비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주민간담회에서는 “지하화가 우선되야 한다” “부실없는 재정비가 필요하다” “기존도시를 배려해달라”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원희룡 장관은 “아파트 다시지어 돈 벌겠다는 생각을 뒤로하고 먼저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한다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고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나누는 것이 먼저다. 그렇게 나온 의견들을 현실화 해나가는 가운데 정부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3월 26일 군포를 방문하여 도시정비 관련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군포시)  © 군포시민신문


협약식 참석 이후 원장관은 산본신도시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고 원장관은 오후 3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산본신도시 아파트 밀집지역인 주몽·충무·퇴계·율곡·다산·한라·가야아파트와 기존도시 노후아파트단지를 걸어 다니며 노후 실태를 점검하고 주거환경 개선과 도시기능 강화를 위한 군포시만의 특이사항을 청취했다. 

 

일행은 도보 점검을 마치고 금정역으로 이동했다. 금정역은 정비가 시급하나 노후역사를 리모델링하는 철도공사와 GTX 환승센터 공사를 맡은 현대건설, 지하화를 요구하는 군포시민들의 요구 등이 혼재되어 국토부의 교통정리가 필요한 사안이라 꼭 보셔야 한다는 하은호 군포시장의 요청에 따른 것.

 

원장관은 “철도공사와 민간컨소시엄 그리고 군포시가 의견을 조율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진기사
메인사진
'즐거운 가족 한마당' 제1회 송부동 가족명랑 운동회 열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