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인권센터, 9월까지 '찾아가는 인권 상담' 실시

김나리 기자 | 기사입력 2023/04/06 [15:49]

경기도 인권센터, 9월까지 '찾아가는 인권 상담' 실시

김나리 기자 | 입력 : 2023/04/06 [15:49]

경기도 인권센터가 4월부터 9월까지 도내 사회복지시설과 공공기관 20곳을 특정해 ‘찾아가는 인권 상담’을 실시한다.

 

방문 대상은 올해 초 도내 사회복지시설 설문조사 회신 결과 인권침해와 차별행위가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13곳과 도내 공공기관 중 장애인 의무 고용 미이행 기관 7곳이다. 고용상 차별행위 발생 여부 및 개선 방안에 대한 인권 상담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회복지시설에서는 설문지 회신 결과 점검 및 종사자 개별 면담으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를 살펴보고, 공공기관에서는 채용담당자를 상담해 장애인 의무 고용 이행을 위한 개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인권센터는 앞으로도 방문 상담을 요청하는 단체나 사회복지시설에 센터 내 전문인력이 직접 방문하는 ‘찾아가는 인권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 인권센터 관계자는 “올해를 시작으로 ‘찾아가는 인권 상담’을 확대 실시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라며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인권을 증진 시킬 수 있는 권리구제 방안을 마련하고 공공기관의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높일 수 있는 실효적인 개선 방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도 및 소속 행정기관, 도 출자ㆍ출연기관, 도 사무위탁기관, 도의 지원을 받는 단체 및 각종 사회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인권침해와 차별 사건은 누구든지 경기도 인권센터에 상담ㆍ구제 신청할 수 있다. 당사자가 아닌 제3 자도 전화(031-8008-2340), 팩스(031-8008-3469), 누리집(https://www.gg.go.kr/humanrights), 전자우편(gghrc@korea.kr)으로 신청할 수 있다.

 

▲  경기도청 광교 신청사 전경    © 군포시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사진기사
메인사진
'즐거운 가족 한마당' 제1회 송부동 가족명랑 운동회 열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