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종교·건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 남천병원 확진자 8명 추가 발생으로 입퇴원 및 외래 중단
5병동 의료진 및 직원 등 이동 금지
 
김정대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00:07]

군포 남천병원은 지난 10월 21일 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입퇴원 및 외래진료를 중단하고 5병동 의료진 및 직원 등 이동금지 시켰다. 

 

군포시에 따르면 남천병원 간병인인 안양시 226번의 확진 판정이 나옴에 따라 당일 확진자가 근무했던 5병동의 의료진, 환자, 간병인 등 97명에 대해 우선 검사를 실시해 입원 환자 5명, 간병인 3명 등  총 8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안양 226번 확진자는 지난 18일까지 해당 병원에서 근무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21일 5병동 간호사 등 밀접 접촉자 근무 배제 및 자가격리 조치, 5병동 직원 및 간병인 4종 보호구 착용 근무 지시, 5층 관련자 97명을 시 보건소 의료진 출장검사로 전수검사 등의 조치를 취했다.  

 

▲ 군포시 코로나19 방역활동 (사진=군포시)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23 [00:07]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