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전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일 밤 선거구 군포 통합 여야 합의
여야는 처리방침이지만 지켜봐야
 
김정대 기자   기사입력  2020/03/05 [07:32]

여야 3당 교섭단체 3월 4일 밤 원내대표가 선거구 군포는 2곳에서 하나로 줄이는 데 합의했다. 

 

여야는 또 세종시 선거구 1곳을 늘리고, 경기 군포 갑·을을 통합해 줄이는 대신, 나머지 선거구는 현행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여야 협상 결렬에 지난 3일 선거구 획정위원회의 안이 국회에 제출됐는데, 받아 들일 수 없다며 뒤늦게 합의를 이룬 것.

 

획정위가 제출한 안에서 선거를 늘리기로 했던 강원 춘천과 전남 순천, 경기 화성은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고 이를 위해 경기 화성의 경우 읍면동을 분할해 선거구를 늘리지 않을 수 있도록 선거법에 예외조항을 두기로 했다.

 

원칙에 맞지 않는 거대 선거구라며 획정위 안에 반발이 심했던 강원 도내 6개 시군구의 통합과 전남의 선거구 조정을 최소화하기 위해 춘천과 순천은 예외적으로 시군구도 분할할 수 있도록 했다. 인구 기준 하한도 획정위 안의 13만 6천 5백여명에서 13만 9천 명 이상으로 올렸다. 또한 획정위가 선거구를 통폐합하기로 했던 서울 노원과 강원, 전남 등 현재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같은 여야의 합의문을 공문을 통해 4일 획정위에 전달했고 획정위가 재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하면 국회는 행안위원회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통해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한다.

 

▲ 대한민국 국회 (사진=국회)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5 [07:32]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